"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로컬푸드(건빵)만을 사용해 시간과 공을 들여 가까운 사람들(대대장)과 함께 나눈다는 킨포크의 정신에 정확하게 부합하지 않는가?" - 허핑턴포스트코리아@FB



대부분 그랬다. 

웃자고 한 일은 지나고 보면 '있어보이는이름'으로 명명 되었다. 놈코어니, 킨포크니 그게 뭔감? 

그저 흐리멍텅한 양놈들을 담은 책에, 군대를 갖다 붙이면 쓸고퀄의 미끄러짐이 재밌을꺼 같았을까나? 


소박한데 고급진 분위기. 삶의 양태 중 일부를 수수한 색감과 정교한 구도로 시각화하면 킨포크의 인상과 비슷할꺼라 믿었다. 근데 그 인상의 주체라 군대라니. 고퀄인데 병맛인? 가볍게 피식웃고 공감하기에 역시나 좋았나보다.


Hyungjin Jeff Kim 의 첫 연출작으론 아주 좋은 성과다. 디자인팀의 새로운 케미도 발견했으니 더욱~잘했다. 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Ozirrap

군복. 인트라넷 공지사항 표현에 따르면 "공군 핵심가치 중 '헌신'의 외형적 표현"이고, 유승호가 출연했던 육군 홍보영상에 따르면 "군복, 우리 모두의 자긍심"이다.


공군, 리듬을 입다.

나는 군복을 입는게 아니다, 리듬을 입는 것이다. (50초) #Just_wear_it

Posted by 대한민국 공군(Republic Of Korea Air Force) on 2015년 7월 16일 목요일

근데 어떻게 군대에서 이런 영상이?


군복과 리듬이 공존할 수 있을까. 서로 다른 것의 결합인데, 영상을 보면 이질적인 것이 묘한 조화를 이룬다. 단어와 단어의 과잉결합으로 '의미'와 '능력'을 강조하는 그저 그런 홍보물과는 엄연히 다르다. 보는 순간 집중하지 않아도 참신함과 긍정의 스타일이 느껴진다. 이런 건 사람들에게 피로감 없이 다가가 꽃이 되고 별이 될꺼다.


느낌만으로도 많은 것을 말해 주는 영상. 느낌 충만한 아티스트 Hyungjin Jeff Kim와 김민수, 찌셔츠가 아름다운 김지완과 페북 카피 종결자 박찬정. 다들 모두 대단 대단. 이렇게 잘하니 나는 '내려놓음'으로 어서 제대 준비를ㅋㅋㅋㅋㅋ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Ozirra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