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의 전투기와 육군의 탱크와 헬기들이 지상의 표적들을 향해 실무장을 쏘는 훈련.

3-4년에 한번 하는 큰 훈련이라는데... 


제대를 몇 달 앞두고 촬영할 기회가 생겼다.

계룡에서 포천까지 모든게 귀찮은 말년중위에겐 먼 길이지만, 12년 영상을 보고 맘이 바뀌었다.


매끈한 폭력의 미학이 안보의 가면이 되어 
시뮬라크르된 전쟁은 한 시간의 볼거리로 소비되는 게 '실사격훈련' 이었다.

수 없이 쏟아지는 폭격소리는 다녀온 몇일째 귓가를 맴돌았고,


실제 상황이 발생하고 저 폭탄이 우리동네에 떨어진다 생각하면 절대 안된다는 생각과.. 

저 아찔한 훈련에 아이를 대려와 안보교육이라고 참관시키는게 맞나 싶은 생각과...

하여튼 불편했지만ㅠㅠ


불편할 때 은근 해볼 수 있는건 예술이니까.

B급의 정서로 콘텐츠를 만들었다.

매끈한 폭력을 클래식과 결합해 예술로 승화시킨 영화 <킹스맨>의 오마주다.



걍 가보쟈! 

영상팀 선임병사 강baam!준의 약빤편집!~을 믿으니까..그냥 맡겼다.



윗분들은 탐탁지 않아하신들, 

공군 페북 유저의 정서엔 딱 맞을꺼 같은 촉으로....


결과는 역시나ㅋㅋㅋ 좋아요 2720, 공유하기 589개, 조회 95,458회.

부스팅 비용이 없었는데 이번에도 꽤나 성공적었다.


굿.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Ozirrap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로컬푸드(건빵)만을 사용해 시간과 공을 들여 가까운 사람들(대대장)과 함께 나눈다는 킨포크의 정신에 정확하게 부합하지 않는가?" - 허핑턴포스트코리아@FB



대부분 그랬다. 

웃자고 한 일은 지나고 보면 '있어보이는이름'으로 명명 되었다. 놈코어니, 킨포크니 그게 뭔감? 

그저 흐리멍텅한 양놈들을 담은 책에, 군대를 갖다 붙이면 쓸고퀄의 미끄러짐이 재밌을꺼 같았을까나? 


소박한데 고급진 분위기. 삶의 양태 중 일부를 수수한 색감과 정교한 구도로 시각화하면 킨포크의 인상과 비슷할꺼라 믿었다. 근데 그 인상의 주체라 군대라니. 고퀄인데 병맛인? 가볍게 피식웃고 공감하기에 역시나 좋았나보다.


Hyungjin Jeff Kim 의 첫 연출작으론 아주 좋은 성과다. 디자인팀의 새로운 케미도 발견했으니 더욱~잘했다. 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Ozirrap


티스토리 툴바